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김대중 대통령님의 일평생은 대한민국 민주주의와 인권운동의 성장사이기도 합니다.

이제 고인이 되신 김대중 대통령님의 삶을 떠올리자니 일평생동안 이 땅의 민주주의를 지키고자 수차례에 걸친 생명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단 한 번도 불의와 타협하지 않았던 그 분의 민주주의에 대한 열정과 함께 언제 어디에서든 가장 먼저 국민을 생각하고 항상 약자 곁에 서고자 하셨던 그 마음이 떠올라 애석하고 안타까운 추모의 마음을 표현할 방법이 없습니다.

특히 임기 중 IMF 위기를 극복해 가는 과정에서 불가피하게 비정규직이 늘어난 것이 가장 가슴 아픈 일이었다던 그의 고백은 그가 발전시키고자 했던 시장경제 역시도 사회적 약자들까지 고려해야한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우리 현대사에서 남북화해와 한반도의 평화 또한 '김대중'을 빼고는 이야기 하기 어렵다고 생각할 정도로 통일과 평화는 그의 트레이드 마크이기도 합니다.

그러나 저에겐 김대중을 떠올리면 주저 없이 인권이라는 두 글자가 떠오릅니다.

민주주의도, 시장경제도, 남북평화도, 경제발전도 모두 결국은 사람이 사람답게 살기 위해 필요한 권리를 위한 것이기 때문입니다.

저와 김대중 선생의 인연은 이렇습니다.
수많은 국민들의 피와 땀을 바탕으로 우리는 87년 6월 항쟁을 통해 마침내 대통령직선제를 쟁취해 내었습니다. 그러나 그해 12월 치러진 대통령선거에서 김대중 선생은 낙선의 고배를 마시게 되었습니다. 이때 저는 낙선한 김대중 선생을 도와야겠다는 일념으로 재야에서 함께한 문동환, 박영숙, 임채정, 이해찬 등 선․후배 동지들과 함께 평민당에 평화민주통일연구회 일원으로서 입당을 하게 되었
                  <사진=노컷뉴스>
습니다.


제가 평민당에서 처음 맡은 역할은 인권관련 부서였습니다. 안타깝게도 지금도 마찬가지의 일들이 벌어지고 있습니다만, 당시 우리나라의 인권상황이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였습니다.

힘겹게 쟁취한 직선제 대통령선거의 패배로 인해 민주진영은 절망스러운 상황이었습니다. 6월항쟁으로 민주화를 쟁취했다고 했지만, 조성만 열사, 최덕수 열사, 박래전 열사를 비롯해서 많은 학생들이 여전히 스스로 목숨을 끊어 불의에 항거해야 하는 절망의 시절이었습니다.

생활고를 비관하며 농약을 마시고 목숨을 끊는 농민들, 공권력으로부터 또는 공권력에 기댄 회사 측으로부터 모멸적인, 강압적인 인권유린을 당하는 공장노동자의 처참한 상황 또한 이전과 별반 다르지 않았습니다.

한 2년간 제가 맡은 인권관련 일들을 숨 가쁘게 처리해가다 이런 현재 상황을 모두 모아 ‘87-88 인권백서’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만들어진 인권백서를 받아든 김대중 총재의 모습을 아직도 잊을 수가 없습니다.

“우리나라의 정당사상 인권백서가 만들어진 것은 처음 있는 일이야. 정말 수고했어.”

그리고 30분은 유심히 그 책을 들여다보시더니 “우리사회에 이렇게 많은 서민들이 고통을 받고 있구먼, 참 할 일이 많다” 며 저의 손을 꼭 잡아주셨습니다. 그 책은 며칠 후 김대중 총재께서 당시의 인권상황을 설명하면서 “잘 살펴보시라” 며 당시 노태우 대통령과의 회동 시 노 대통령에게 전달했습니다.

세상엔 경험이라는 것을 통해 어떤 가치의 소중함을 인식하는 것만큼 확신이 강한 것이 없습니다. 김대중 대통령 본인 스스로 인권이 박탈되었을 때 인간이 얼마나 나약한 존재인지, 존중받지 못한다는 의미가 어떤 것인지 경험해 봤기에 누구보다 인권에 대한 가치를 잘 아는 사람이었습니다.

1973년 도쿄 피랍사건을 비롯해 5차례의 죽을 고비와 6년 여의 감옥생활, 수십 여의 가택연금, 3년의 망명생활 등 그의 인생은 인권을 찾아가는 역정이었습니다. 노벨평화상은 그 인권을 찾아가는 역정의 작은 결실일지도 모릅니다.

그래서 김대중 선생은 정당에서 발행된 첫번째 인권백서가 누구보다 반가웠던 것입니다. 사실 실무를 했던 저 조차도 그 의미를 다 이해하지는 못했던 것 같습니다. 제 두 손을 꼭 잡고 말씀해주시던 "수고했다"는 한마디는 당시 저에겐 그냥 지나가는 말이 아닌 몸으로 전해오는 말이었습니다.

그는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세상을 꿈꾸는 진정한 인권 대통령이었습니다. 그래서 아마도 지금 벌어지고 있는 인권의 역행을 가장 가슴 아파했던 분일 것입니다.

2009년 1월 용산에서 우리는 20년 전 인권백서에 있었던 상황을 그대로 목도하고 말았습니다. 김대중 대통령은 그 당시 일기를 통해 “경찰의 난폭진압...참으로 야만적인 처사다. 빈민들의 처지가 너무나 눈물겹다”고 용산참사를 진단하셨습니다.

그 일은 지금의 시대가 어떤 시대인지를 웅변적으로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김대중 대통령의 일평생은, 살아있는 우리가 해야 할 일을 온 몸으로 말씀하고 계십니다.

*주 : 이글은 우원식 17대 국회의원이 민중의 소리(www.vop.co.kr)에 8.22 쓴 김대중대통령 서거 추도사의 내용을 가져왔음을 밝힙니다. 김대중 전 대통령에 대해 함께 생각하는데 좋은 글이이서 여기에 옮깁니다.
Posted by 플랜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hisastro.textcube.com BlogIcon 그별 2009.08.27 12:1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런데... 저는 아쉬운 것이 너무 많습니다.
    지금의 정부가 하듯이 반대로 그렇게는 할 수 없었는지... 너무 큰 바램이었을까요?

축구 국가대표팀 시합이 내일입니다. 그리고 내일은 서울광장에서 6.10 범국민대회가 열립니다. 참으로 공교롭습니다. 즐거운 축제에 함께할 수 없어 아쉽습니다. 내일은 닫히 광장으로 갑니다.
mbc 9시 뉴스 앵커의 클로징멘트 "광장이 열렸을때 6.10 대회는 먼 옛날의 이야기였는데, 광장이 닫히니 6.10이 엊그제의 일"로 여겨진다는 이야기만큼 마음이 무겁습니다.


그나마 지난번 경기로 7회 연속 월드컵 본선에 진출했으니 이번에 조금 편안한 마음으로 보겠습니다. 물론 열심히 하셔서 남북이 동시에 월드컵에 가면 좋겠습니다. 이명박이 망친 남북관계 축구를 통해서 조금이라도 복원되길 바랍니다.

혹시 골을 넣으면 '우리는 하나다' 내지 뭐 '축구로 평화를 열겠습니다' 이런 세레모니까지 해주시면 더욱 좋겠습니다.

축구를 좋아하지만, 지금은 광장에 설수 밖에 없는 저는 mbc에서 저녁 7시 45분에 경기를 생중계한다고 하니, 서울월드컵 경기장에 상암구장에서는 못가지만 서울광장에서 멀리서나마 응원하겠습니다.

축구로 남북의 평화를 열렸으면 좋겠습니다.
내일은 대한민국에는 서울광장과 상암구장이 '민주'와 '평화'를 만드는 날입니다. 

모두 화이팅입니다!
'
Posted by 플랜B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