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장세환'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09.12.16 목욕탕에서 알몸으로 만난 천정배! (2)
  2. 2009.06.23 대통령 사과하라는데 '강경파'라굽쇼! (2)
밤샘하고 여의도 앞 사우나에서 자고 일어난 오늘 아침 부시시한 눈을 뜨고 씻으러 들어간 사우나에는 알몸의 천정배 의원이 있었다. 이럴땐 대략난감이다. 천 의원이 나를 특별히 아실리는 없고 애써 모른체했다.

                                                        <사진=뉴시스>

아마도 어제 국회 로덴더 홀에서 새우잠자고 씻으러 오신 것으로 보인다. 비쩍 마르신 최문순의원은 가운을 입어도 역시 마른 몸은 감출수는 없었다. 장세환 의원은 한겨레 신문을 들고 사우나 내 식당에서 밥을 시키고 있었다.

살면서 4선의 국회의원을 사우나에서 만나는 일은 그다지 흔한 일은 아닐거다. 게다가 3명의 국회의원을 한꺼번에 보는 일은 더욱 그러할 거다.

번거로울것 같아 굳이 아는체를 하지는 않았다.

벌써 이들이 국회 로덴더 홀 차가운 바닥에서 언론악법에 대한 헌법재판소의 판결에 따라 국회의 재논의 촉구외 김형오 의장의 사퇴를 위한 농성일 다시 시작한지 6일째다.

그 사이 천정배 의원은 차가운 국회 바닥에서 생일을 맞이했고, 장세환 의원은 4선 의원과 법무부 장관까지 지낸 분이 맨바닥에서 생일을 맞이할 수 밖에 없는 정치적 현실에 목이 메였다. 

천정배 의원을 목간통에서 뵙는 건 분명 겸연쩍지만 반갑기도 하다. 다만, 이렇게 만나게 되는 현실은 참으로 불편하고 비정하다.

얼마전 최문순 의원을 송건호 언론상에 선정한 심사위원장은 그 선정이유를 다음과 같이 말했다.  “‘미디어의 본질은 언론자유와 민주주의’라는 믿음을 지키기 위해, 사회적 합의를 이루지 못한 ‘미디어법’을 반대하며 개인에게 닥친 고난을 감수하고 있다. 이들의 노력과 자세가 민주언론과 독립언론을 위해 평생을 바친 송건호 선생의 정신과 맞다고 판단해 이 상을 드린다” 

그들은 고독한 싸움을 하고 있다. 그리고 누가 뭐래도 난 그들의 진심을 믿는다.

언제 편한마음으로 목간통에서 다시 한번 뵈었으면 한다. 그때는 좀 번거롭더라도 아는 체를 해볼 생각이다.

건강하시라.
Posted by 플랜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s://islandlim.tistory.com BlogIcon 임현철 2009.12.17 12: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외로운 투쟁이지만 언젠가는 빛이 올 것입니다.

  2. Favicon of http://1185.ediblebrooklyns.com BlogIcon Ray Ban outlet 2013.07.19 04:5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 남자 부르면서 울거면 나한테 이쁘지나 말던지

민주당 초재선 의원모임인 `다시 민주주의'와 `국민모임' 소속 의원 18명이 23일 본회의장 앞 중앙홀에서 무기한 철야 점거농성에 들어갔다. 이유는 한나라당의 단독국회 소집이 26일로 예정이 되어 있어 이를 저지하기 위해서다. 그런데 이를 다루는 언론기사에 "민주 강경파, 국회 중앙홀 점거농성" 이란 제목을 달았다.


민주당은 6월 국회의 개원을 위한 5대 선결 조건을 내건 바가 있다. 이명박 대통령 사과,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책임자 처벌, 국정조사, 특검, 검찰개혁 등 다섯가지다. 최근에 국민의견수렴 절차가 생략된 '약속 파기 미디어법' 까지 하면 6가지가 된다. 그러면 이런 선결조건이 과연 잘못된 것일까?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지난 25일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자. '검찰 수사가 전직 대통령을 자살로 몰고 간 잘못은 없는지 그 책임을 규명해야 한다'가 60%에 이른다. 이는 '법 절차에 따른 정당한 검찰권 행사였음으로 별도의 책임규명은 불필요하다' 34.7%의 2배 가 조금 안된다. 우리 국민은 검찰의 수사가 잘못되었고 책임 규명을 해야한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이다. 

한겨레·리서치폴리스 여론조사 결과를 보자. 국민 10명중 6명(59%)이 노 전 대통령의 서거가 현 정권의 '정치보복'이라고 판단하고 있다. 서거에 대한 책임은 검찰(56.3%)이라고 지목하고 있다. 이명박 대통령이 유족과 국민들에게 사과(56.0%)해야한다고 여기고 있다. 법무장관과 검찰총장 파면(61.6%) 등 책임자 처벌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있다. 

미디어법도 마찬가지이다. 국민의 60%는 언론 관련법 국회 표결처리에 반대하고 있다.
 
그렇다. 민주당의 국회개원의 6가지 선결조건은 민주당의 요구가 아니라 국민적 요구다. 이러한 국민적 요구를 관철시키기 위해 분여히 먼저 일어나 철야농성을 자처한 이 18명의 민주당 국회의원을 우리는 정말 '강경파'라고 불러야 할까?

언론은 이들을 '강경파'라 불렀다면 숫자만 믿고 국민의견 깡무시하는 이명박과 한나라당 국회의원들은 '국민 개무시파'로 불러야 하는 것이 아닐까?


Posted by 플랜B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2 2009.06.24 03:0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또는 친일파

  2. 캥기나 2009.09.29 18: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뭐 어제오늘 일도 아니고 어쩌겠습니까.. 빨리 돈벌어서 떠야지 ㅡㅡ;;;